초기로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인물이 아니더라도 그가 택한 소재에는 그 제목에도 보이듯이 퇴적된 시간에 묻혀 있으면서도 의식 속에는 의미 깊게 남아 있는, 남았다고 하기 보다는 현재의 그것을 만들어냈다고 해도 좋을, 그래서 사실은 아주 강렬하기까지도 한 과거의 한 순간이나 기억, 그리고 그것을 이루는 사물들이 형상화된 것들이 적지 않다. 이러한 포착을 흔히 이야기하는 예술적 감수성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그가 세상을 바라보고 이해하는 방식에까지 넓혀 이해하는 길이 될 수도 있다. 즉, 의식 속에 남은 어떤 사물의 기억이나 순간이란 단지 지나간 시간의 정지된 한 장면이 아니라 그것이 오늘날 자신에게 가지는 의미를 만들어준 결정적인 순간의 그것이며, 그렇다고 한다면 어느 한 대상이 지금 눈앞에 존재하는 방식은 단순히 시각에 의한 포착이 아니라 그렇게 결정적인 순간이 모여 형성된 자신이 형상화 하는 대상이 된다.

(다시 여정에 나선 윤종석의 발걸음, 박정구 평론 발췌)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