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수_멜랑콜리아 ll, 2017, 판넬 위에 먹, 잉크, 아크릴, 53.5x45.5cm

동시대에 살면서 작가의 눈에 비친 현실 속의 불안, 사회의 부조리에 관한 날카로운 시선을 강렬한 흑백의 컬러나 원색의 잉크를 사용하여 불안과 우울한 감정을 압축시켜 화폭에 담는다. B급문화, 블랙 코메디와 같은 소위 하위문화의 비현실성이 가미된 기법을 통해, 불안과 우울한 사회적 모순들을 비판적인 시선으로 솔직하고 대담하게 무거운 이야기를 누구나 거부감없이 받아드릴 수 있도록 하나의 주제에 따라 다양한 표현방식을 선택해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