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ngseon-jeong14

없는 무덤, 2018, Oil on Canvas, 259x162cm

‘에덴_劇’ 연작들은 옴니버스(omnibus)형식으로 서로 연결되어 그다음 장면으로 흘러간다면, 이 작품은 연작의 마지막 장면으로 염두해두고 완성된 것이다. 이전 작품들에서 반복적으로 등장한 남성, 여성 그리고 어린 양 이 세 인물이 아닌 남성 혼자 낯선 곳에 도착해 있다. 목적지에 다다른 남성은 왼편에 반인반수의 정체모를 인물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While the works of ‘Eden_Play’ series are connected one another in an ominubs form and flows into the next scene, the work was completed, keeping it in mind as the last scene of the series. The work features not the three figures of a man, a woman,  and young sheep repetitively appeared in the previous works, but a man who arrives alone in a strange place. The man that arrives at the destination have conversation with an unknown figure of half animal-half human.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