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 승 완 (b. 1992)

 

학력
조선대학교 미술대학 회화학과 서양화전공 졸업

 

개인전
2019
Justice Fantasy, 갤러리리채, 광주, 한국

 

그룹전
2020
ART ACCENT : 2020 ‘90’ BACKSTREET, 벡스코 2관, 부산, 한국
           불안의 닻, acc 볼트관, 광주, 한국
           물수제비, 소암미술관, 광주, 한국
           직시, 역사와 대면하다, 1부 광주시립미술관 금남분관, 광주, 한국
           광주시립미술관 기획전 :발광, G&J갤러리, 서울, 한국
2019
또 다른 가능성, 갤러리리채, 광주, 한국
            시대의 얼굴, 광주문화예술회관 갤러리, 광주, 한국
            예술산책, 담빛예술창고, 담양, 한국
            강산이 변하면 빛이 되리, 산수미술관, 광주, 한국
            광주 청년작가展 한여름밤의 열정, bhc갤러리, 광주, 한국
            ?展 , 갤러리리채, 광주, 한국
2018
광주시립미술관 기획전 cheer up, G&J갤러리, 서울, 한국
2017
<세미콜론>, 조선대학교미술관, 광주, 한국
            ASYAAF 참여작가,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서울, 한국

아트페어
2020
아트부산, 벡스코(갤러리 스탠), 부산, 한국
            어반 브레이크 아트아시아(갤러리 스탠), 코엑스, 서울, 한국

 


레지던시
2020
대인예술곳간 묘수 2기 입주작가
2019
광주시립미술관 청년예술인지원센터 입주작가

 

작품소장처
광주시립미술관, 광주, 한국
김냇과, 광주, 한국

HA SEUNGWAN (b. 1992)

 

Education
B.F.A. CHOSUN University, Gwangju, Korea

 

Solo Exhibition

2019 Justice Fantasy, Gallery Leechae, Korea

 

Group Exhibitions

2020 ART ACCENT: 2020 ’90’ BACKSTREET, BEXCO Hall 2, Busan, Korea
           Anchor of Anxiety, Acc Bolt Hall, Gwangju, Korea
           Ducks and drakes, Soam Museum, Gwangju, Korea
           Face-to-face with history, Part 1 Gwangju Museum of Art Geumnam Branch, Gwangju, Korea
           Gwangju Museum of Art Exhibition: Lighting, G&J Gallery, Seoul, Korea
2019 Another possibility, Gallery Riche, Gwangju, Korea
           The face of the times, Gwangju Culture & Arts Center Gallery, Gwangju, Korea
           Art Walk, Dambit Art Warehouse, Damyang, Korea
           If landscape changes, it will become light, Sansu Art Museum, Gwangju, Korea
           A Midsummer Night’s Passion, Bhc Gallery, Gwangju, Korea
 E        ?Exhibition, Gallery Riche, Gwangju, Korea
2018 Gwangju Museum of Art Exhibition Cheer up, G&J Gallery, Seoul, Korea
2017  Semicolon, Chosun University Museum of Art, Gwangju, Korea
            ASYAAF Participating artist, Dongdaemun Design Plaza, Seoul, Korea

Artfair
2020 Art Busan, BEXCO (Gallery Stan), Busan, Korea
            Urban Break Art Asia (Gallery Stan), COEX, Seoul, Korea

 

 

Residency
2020 Dain art shed, The second stage of a master hand resident artist
2019 Gwangju Museum of Art Youth art Support Center resident artist

 

 

Collections
Gwangju Museum of Art, Gwangju, Korea
Kim Nat ga, Gwangju, Korea

 

Copy Alchemy, 2021, Oil on Canvas, 72.7 x 53cm

1,300,000KRW

holy crab..!, 2021, Oil on Canvas, 40 x 40cm

700,000KRW

하 승 완

하승완 작가는 인간과 세계를 기반으로 작성된 다양한 ‘이야기’를 다룬다.

그것은 신화나 성경에 나오는 예로부터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를 비롯하여,

동시대 매스미디어에서 다루고 있는 각종 이야 기들을 포함한다. 그는 주로

과학서적이나 역사서적에서 본 내용에서 시작하여, 리서치를 통해 그것을

더욱 확장시켜 작업에 대한 영감을 얻는다. 그의 작업은 신화나 성경에 나오는

이야기를 차용하여, 자신만의 서사를 만들어 내는 것으로 시작된다. 그는 미디어를

통해 접한 수많은 사건들의 내러티브와 신화 및 성경에 나오는 사건의 내러티브의

구조적 유사성을 탐구하는 것에 흥미가 있다. 서사적 구성과 상징적 요소를 사용함

으로써 현실 상황의 이야기를 과거의 이야기에 빗대어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다.

그의 작업에서 ‘서사’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그가 만들어내는 ‘회화적 이미지’이다.

그의 화면에서는 강렬한 동적인 움직임과 암갈색의 색채, 판타지적 분위기가 뿜어져

나온다. 과거의 이야기, 이미지, 판타지, 현실 세계를 기반으로 작업을 만들어 회화만이

할 수 있는 것들을 전달하는 것, 그것이 그가 작업을 하는 이유이다.

하승완: ‘서사’와 ‘이미지’ 소나영 미술평론가

Ha Seungwan

Artist Ha Seungwan deals with various ‘stories’ written based on humans and the world.

It includes stories from myths and biblical times, as well as stories from contemporary mass media.

He gets inspiration for his artwork by expanding it further through research, starting primarily

from scientific and historical books. His work begins with the creation of his own narrative,

borrowing stories from myths or the Bible. He is interested in exploring narratives

of numerous events encountered through the media and the structural similarities

of narratives of myths and biblical events. By using narrative composition

and symbolic elements, the story of the real situation is likened to the story of the past.

What is no less important than the narrative in his work is the “conversational image”

he creates. His artwork shows intense dynamic movements, dark brown colors,

and a fantasy atmosphere. Delivering what only painting can do by creating works

based on past stories, images, fantasies, and the real world, that is why he works.

Seung wan Ha: ‘The Epic’ and ‘Image’ Sona-young, art cri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