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그림 (b.1987)

 

학력
동국대학교(경주) 불교미술과 졸업

 

개인전
2021 CHAM; The Masquerade, 유아트스페이스,

           서울
2018 ‘화랑도’, 불일미술관, 서울

 

그룹전
2020 ‘SUB_Title’, 유아트스페이스, 서울
            ‘붓다의 향기’, 동덕아트갤러리, 서울
            ‘남성모양’, Space9, 서울
2019  ‘flags’,  두산갤러리 ,뉴욕
2018  ‘빛으로 바람으로’, 불일미술관, 서울
2016  ‘아시아프’, 동대문DDP, 서울
2015  ‘짓’, 동국대학교, 경주

 

수상 내역
2021 서울문화재단 2021년 예술창작활동지원사업
2020 상반기 「창작준비금지원사업-창작디딤돌」
2018 앱솔루트보드카 아티스트 어워즈 WINNER
2012 서라벌예술대전 특선

 

탱화조성
2018 산청 현묘암 맹호도 조성
2018 서울 보덕암 산신탱화 조성
           부천 보현사 수월관음도 조성
           제천 무암사 양류관음도 조성
2017 의정부 개성암 독성탱 조성
           광양 응신암 애자모지장보살탱 조성
2015 영덕 옥천사 연화불단화 조성

 

인용 내역
2020 한국화의 재창안 -미술평론가 임근준

            “아트인컬처”
2018 세상을 향한 평등하고 따듯한 시선– 불일미술관

           학예실장 여서스님 “법련지”
           미적 변주의 희망 – 최태훈展, 잭슨홍展,

           박그림展 -미술평론가 임근준 “아트인컬처”
2017 LGBTQ 현대미술, 역사적 전개와 그 이후

           – 미술평론가 임근준 “스타일조선”  

 

 

 

PARK GRIM (b. 1987)

 

EDUCATION
Bachelor of Buddhist art, Dongguk University, Gyeongju, Korea

 

SOLO EXHIBITION
2021 CHAM; The Masquerade, UARTSPACE,

            Seoul
2018 ‘HWARANGDO (花郞徒) – a crowd of

            beautiful men’, bul-il Museum, Seoul

 

GROUP EXHIBITIONS
2020 ‘SUB_Title’, UARTSPACE, Seoul
             ‘Scent of the Buddha’, Dongduk Art Gallery,

              Seoul
             ‘The masculine gender figure’, Space9,

              Seoul
2019 ‘Flags’, Doosan Gallery, New York
2018 ‘By light By wind’, bul-il Museum, Seoul
2016 ‘ASYAFF’, DDP, Seoul
2015 ‘act’, Dongguk University, Gyeongju

 

AWARDS
2021 SFAC 2021 Art Creation Activities Support

           Project
2020 “Creative Reserve Fund Support Project-

             Creative Stepping Stone”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2018 Absolut Vodka Artist Awards Winner of

           Korea
2012 Seorabeol Art Awards Special selection
           *And more participation in other Buddhist

           art activities. (2015 ~2018)

 

Quotes
2020 “Re-creation of Korean Painting” Written by

            Lim Geun Jun, Art critic, “Art in Culture”
2018 “Equal and warm gaze towards the world”

           Written by Monk Yeo Seo, Chief of curator

           (bul-il Museum), “Beob lyeonji”
             “the hope of aesthetic change – Exhibition

             of Taehoon Choi, Exhibition of Jackson

             Hong, Exhibition of Grim Park” Written

             by Lim Geun Jun, Art critic, “Art in Culture”
2017 “LGBTQ Contemporary art, historical

            development and beyond” Written by

            Lim Geun Jun, Art critic, “Style Chosun”

MSQ73, 2021, Traditional Korean Painting on Silk, 28.5cm x 39cm

900,000KRW

MSQ47792, 2021, Traditional Korean Painting on Silk, 28.5cm x 39cm

900,000KRW

MSQ100, 2021, Traditional Korean Painting on Silk, 28.5cm x 39cm

900,000KRW

MSQ44867, 2021, Traditional Korean Painting on Silk, 28.5cm x 39cm

900,000KRW

흑화현(黑化現), 2021, Traditional Korean Painting on Silk, 22cm x 55cm

2,000,000KRW

박그림

박그림은 2018년 개인전 <화랑도(花郞徒)-꽃처럼

아름다운 사내들, 불일미술관> 을 시작으로 퀴어와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통회화의 방식으로 담는

작업을 해오고 있다.

 

기존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선보였던 주로 자전적인

서사가 담겨있는 작업과 달리 이번 연작에서는

‘전통회화의 현대적 적용 및 재창안’ 이라는 주제로
본인이 매체에 소개되고 다루어졌던 방식에 대한

고민과 질문을 통하여 작가로서의 정체성을 찾기

위한 새로운 탐구를 시도한다.

 

자전적인 서사를 배제하고, 종교화의 형식을 빌려

‘양식화’를 시도하였는데, 이 과정에서 형성된 작가의

양식은 작품 간 ‘통일성’과 ‘형평성’을 반영한

규칙성이다.

 

또한, 자전적인 서사를 배제하기 위해 오히려 메타적인

접근을 통하여 과거 개인전 <화랑도> 시리즈를 차용,
그간 시도해보지 않았던 새로운 접근 방식으로

해체/재조합하여 전통회화 매체에 대한 실험을

꾀하였는데 이 과정에서 자전적 성찰과 함께

현대미술을 향한 전통예술가로서의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Grim Park

Beginning with his 2018 solo exhibition, , Park has been working to capture various stories related to queer in a traditional way of painting.

 

Unlike the works that contain mainly autobiographical narratives that were shown in previous solo and group exhibitions,
this series is the subject of modern application and reinvention of traditional painting’ Attempting a new exploration to find identity as an artist.

 

In this series, autobiographical narratives were excluded, and the form of religious painting was borrowed to try ‘stylization’,
and the artist’s style formed in this process is a regularity that reflects’ unity and equity between works.

 

Besides, to exclude autobiographical narratives, rather a meta-based approach, using the ways of previous solo exhibition series,
dismantled/recombined with a new approach that has not been tried before,
and attempted an experiment on traditional painting media. And is throwing a message as a traditional artist for contemporary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