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arlet Macaw with Brush Strokes, 2019, Oil on Canvas, 112x162cm

굵고 거친 붓터치로 이루어진 앵무새는 주황, 초록, 파란색의 색채만이 그 형상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색채의 농도 변화 없이 일정하게 칠해진 배경은 공간의 깊이감을 제거하며 화면의 평평함을 강조하고 있다. 이렇게 재현적 기능의 색채와 구성적 역할에서 벗어난 대상은 자극적인 색채가 회화에서 가지는 독립적인 입지를 강화시켜주고 있으며, 회화의 조형적 요소들 중에서 색과 선이 가지는 힘에 집중하여 완성되었다.

Only the colors of scarlet, green, and blue unveil the shape of a parrot finished with thick and rough brushstrokes. The background painted uniformly by two colors without a change of color graduation removes the depth of space and highlights the flatness of the screen. Objects deviated from colors of representational fuction and compositional roles strengthens the independent position that distinctive colors possess in painting, and the artwork was completed by focusing on the power of color and line among the elements of the plastic a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