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hn Jin Ah

의자는 사람의 신체와 닿는 부분이 많으며, 의자마다 모양이 다른 것이 사람과 비슷하다고 보았던 작가는 의자를 통해 자신의 자화상, 개인의 내면세계를 표현했습니다.  화면을 가득 채우고 있는 의자부터 손을 잡고 춤추는 듯 이어져 있는 작가의 의자그림에는 두꺼운 코팅처리를 해서 반짝반짝 광택이 나며 체크무늬 패턴이 반복적으로 등장합니다. 체크무늬 패턴을 작가는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 즉 네트워크라고 말하는데, 한 개의 의자에서도 보이지는 않아도 긴밀히 수없이 연결된 존재들을 떠올릴 수 있다고 합니다. 사각체크 무늬는 반복적인 우리 일상을 형상화 한 것으로 작가는 사각무늬를 엉키고 뒤틀고 늘어트려 변화무쌍한 우리의 삶을 반영하고자 했습니다.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