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우, 물 위에 집, 2017

레지던시 주변에서 마주한 풍경이다. 말그대로 낯선 존재가 이상한 상황을 연출하고 있었다.
정확히 무엇인지 알지 못하는 대상이지만 정면으로 바라보며 관계를 맺고 화면의 중심으로 가져온다.
주인공이 된 소재를 중심으로 화면을 구성하고 주변의 분위기를 맞춰간다.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