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희킴_よりよい._ 2016, 책 페이지에 색지,과슈, 21.3x31.6cm
よりよい., 2016, Colored Paper, Gouache on Book, 21.3x31.6cm

지희 킴 작가는 기증받은 책의 텍스트 위에 드로잉 덧대는 작업을 한다. 먼저 책에서 가장 흥미로운 구조, 조형적으로 아름다운 페이지를 선택한 뒤 그 해당 페이지에서 가장 눈에 띄는 단어를 고르고 그 단어로부터 연상되는 작가의 기억을 소환한다. 그리고 몇 단계의 연상을 거친 뒤, 특정 단계에서 떠오르는 이미지를 그린다.

이런 작업은 유학시절 모국어가 아닌 다른 언어를 가지고 살아가기에서 비롯되었다. 낯선 언어로 읽어야만 했던 부담은 심리적벽으로 막혀 있는 경계를 넘을 수 있는 새로운 작품의 모티브가 되었다. 그후 책을 기증받아 그 책들 위 에 드로잉을 함으로써 낯설고 멀게만 느껴지던 책들이 작가의 개인적인 판타지적 공간이 되었다. 그 공간을 전시를 보는 이들에게 하여금 개인에게 주어진 프레임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새로운 세계를 공유하고자 하였다.

Ji-Hee Kim works on adding drawings on the texts of a donated book. First, she chooses the most interesting structure, and a constructively beautiful page in the book, select the most outstanding out from that page, and recall the artist’s memory from that word. Then, after several stages of associations, she draws images that come across her mind at a certain step.

Her works originated from the situation that she had to live in a foreign country using a different language. The burden of having to read in a strange language became a motif to start on a new work that could cross over boundaries blocked by a psychological wall. Since then, after receiving donations of books and drawings on the books, the books that seemed strange and distant turned into her personal and fantasy space. Through the space, the artist shows her intention to share a new world that would freely cross the frames given to individua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