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용

유아트스페이스는 2017년 10월 19일부터 11월 17일까지 임선희의 개인전 ‘매체로서의 회화 Painting as a Medium’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는 모더니즘 초기에 등장한 세잔의 ‘시지각(Visual Perception)’적 화면이나, 색채를 통하여 회화의 ‘평면성Flatness)’을 보여주고자 했던 마티스의 작품에 등장하는 다양한 기법을 동시대적 관점으로 어떻게 ‘전용(appropriation)’하고 이를 ‘매체화’하여 보여줄 수 있는 지 그 가능성에 대한 탐구와 새로운 시도가 담겨져 있는 작품들이 선보인다.
대표작 <붉은 방석>을 보면 작가는 먼저 대상을 카메라로 촬영한 후 일시점과 원근을 컴퓨터의 포토샵을 이용하여 해체하고 화면의 컬러나 대상의 형태를 재구성 한 후 마티스의 브러시 스트록, 컬러, 그리고 세잔의 시지각적 방법 등을 작가의 의도에 맞게 표현 하므로써 회화 자체에 대한 매체적 접근이 무엇이며 그것은 어떻게 가능한 지에 대한 탐구의 과정을 잘 보여주고 있다.
이 외에 이번 전시에는 브러쉬스트록을 중점적으로 표현한 <화분> 연작, 붓을 드로잉처럼 이용한 브러쉬 스케치 작업들, 그리고 컬러를 중점적으로 탐구해 본 <앉아있는 아이>와 세잔이 대상의 형태와 구도를 탐구한 방법을 응용하여 그린 <아발론 카페>와 <에스컬레이터>등의 작품들이 선보인다.
회화 자체를 ‘개념적 오브제(object)’ 혹은 ‘매체(medium)’로 보는 시각은 회화의 위기론에 대응하여 포스트 개념주의적 회화(Post Conceptual Painting)를 전개해 온 게르하르트 리히터(Gerhard Richter, 독일, 1932)로부터 시작되었다. 또한 인상주의 이후 새롭게 등장한 ‘시점(Point of View)’ 혹은 ‘원근법(Perspective)’을 자신만의 회화적 어법으로 재구축하고자 했던 데이빗 호크니 (David Hockney, 영국, 1937)등 일련의 작가들에 의해 지금까지 발전되어 왔다.
따라서 이번 전시는 서구 회화가 지금까지 이룩한 회화의 중요한 미학적 미술사적 성취를 ‘매체로서의 회화’라는 현대적 접근방법으로 되돌아보고 이를 한국 회화의 지형도에서 어떻게 자리매김 할 수 있는 지 가늠해 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리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