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Taedong Starlight : Relics of Time exhibition work

강선(rifling)-040, 2019, Archival Pigment Print, 134 x 100 cm

민간인 통제구역인 민통선 지역의 하늘과 최전방에 보이는 불빛이 같이 한 작품이다.
인간이 자유롭게 드나들지 못하는 지역의 별이 멀리서 유난히도 반짝인다.
남한과 북한의 경계인 최전방의 불빛은  여느 도시의 불빛처럼 빛나고 있다. 

It is a work of light on the front line and sky in the civilian control area, which is a civilian control zone.
Stars in areas where humans are not allowed to enter freely sparkle exceptionally from afar.
The front-line lights, the border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shine like any city’s lights.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