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Taedong Starlight : Relics of Time exhibition work

강선(Rifling)-037, 2018, archival pigment print, 170 x 136 cm

DMZ 인근에서 촬영한 사진이다. 수많은 시간들을 하나의 장면으로 담아내는 사진만이 가진 기술인 장노출 촬영 (셔터스피드를 길게 하여 대상의 움직임의 흔적을 정지된 이미지로 남기는 사진의 기법)과 적도의라는 천문 장비를 사용하여 별의 움직임을 오랜 시간 추적하여 별을 사진속에 고정할 수 있었다.

This picture was taken near the DMZ. The long-term exposure (a photo technique that prolongs shutter speed and leaves traces of an object’s movement in a stationary image) and the astronomical equipment called the equator were able to track the star’s movements. After a long shoot, the artist could fix the time of stars.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