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이경 KANG Leekyung Missing Mass Main

강이경 작가님 온라인 최종 7.13_대지 1

유아트스페이스에서는 2021년 7월 14일부터 8월 14일까지 강이경의 개인전 ‘Missing Mass’를 개최한다.

전시 제목 ‘Missing Mass‘는 천체물리학에서, 이론상으로는 존재하지만 그 실체를 확인할 수 없었던 보이지 않는 물질을 뜻한다. 현실세계와 인터넷환경으로 시작된 디지털세계의 간극은 ‘Missing Mass’ 와 같이 존재하지만 실체를 알 수 없는 무한한 공간이 된다. 작가적 상상을 투영한 건축적 구조와 형태, 조형요소로 구성된 이미지는 전시장 벽의 월페인팅과 페인팅, 판화, 설치 등 여러가지 매체를 통해 비가시적 공간을 연출해낸다.

2018-2021년 해외에서 전시되었던 작품들과 서울에서의 개인전을 위해 새로 제작된 작품들을 함께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다양한 미디엄을 사용하고 현대미술에서의 장르결합과 포스트미디어시대 예술을 통한 관객과의 소통에도 그 무게를 두고 기획되었다.

강이경 작가는 서울대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하고 2014년에 동대학원 서양화 전공을 수료하였다. 도미하여 2017년에 로드아일랜드 스쿨오브디자인 대학원을 졸업하였고 현재 Hope college에서 조교수로 재직하며 미국, 중동 등 해외 전시와 레지던시 참여 외 많은 활동을 하고 있다. 세계 유수의 학교와 기업에 작품들이 소장되어 있으며 이번 전시는 해외 활동 이후 한국에서의 첫 개인전이다.

UARTSPACE is pleased to announce Leekyung Kang’s solo exhibition “Missing Mass” from July 14 to August 14, 2021.

The title “Missing Mass” refers to an invisible substance in theory but could not be identified. The gap between the digital world, which began with the present world and the Internet environment, exists like “Missing Mass” but becomes an infinite space where reality is unknown. Images consisting of architectural structure, shape, and sculptural elements projecting the artist’s imagination create invisible spaces through various media such as wall painting, painting, engraving, and installation of the exhibition wall.

 

The exhibition, which presents works exhibited overseas from 2018-2021 and newly produced works for individual exhibitions in Seoul, is designed with various mediums, genre combinations in modern art, and communication with the audience through art in the post-media era.

 

Lee-Kyung Kang majored in Western painting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completed the same major at Graduate School in 2014. She graduated from Rhode Island School of Design in 2017 and currently an assistant professor at Hope College in the United States.  Participated in international exhibitions and residency in the United States and the Middle East, Collected the world’s leading schools and companies. This exhibition is the first individual exhibition in Korea since overseas exhibitions.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