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Taedong, Symmetrical-030, 2010, Digital Pigment Print, 80 x 100cm

김태동, Symmetrical-030, 2010, Digital Pigment Print, 80cmx100cm
김태동, Symmetrical-030, 2010, Digital Pigment Print, 80 x 100cm

뉴욕 중심으로부터 외곽으로 나가는 지하철인7train을 따라 사진들을 모으다 기차의 종점에 있는 flushing이라는 한인 거주 지역을 앉게 되었다. 뉴욕의 변두리면서 마치 80년대의 한국에 잇는 듯한 착각이 들기도 하는 묘한 지역이었다. 한국, 중국, 미국의 충돌하는 상점 간판들이 낯설었고, 시간이 묻어 있는 오래된 건물들 속에는 서울에서는 거의 사라졌을 법한 비디오 가게, 옛날 만화방들이 시간이 뒤섞여 잇는 듯한 혼란을 주며 향수를 불러일으켰다. 이런 아이러니한 도시의 풍경들이 흥미로워 이미지들을 모았다. 문화가 섞이면서 생겨나는 도시의 파사드, 문화가 이동하면서 생겨나는 시간의 틈새들, 그곳을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한 한국인으로서, 또 도시인으로서의 동질감 등을 느끼며 작업하였다. 도시라는 공간이 만들어내는 불완전한 대칭구조를 사진을 통해 들여 다 보고 싶었다.

<김태동 statement ‘Symmetrical’ 작업설명 발췌>

While collecting pictures along with train 7 which travels outside from the center of New York, the artist settled down in a Korean residential district called Flushing at the end of the train line. As a suburb of New York, the area gives the delusion that they are in the 80’s of Korea. The signs of shops that clash with cultures of Korea, China, and USA seemed strange to the artist, and in the old buildings that trace of time has remained, the district causes homesickness, bring confusion as if video stores and old comic book stores that may have almost disappeared are mixed up. He collected the images as the landscapes of the ironic city books look curious. The artist also worked on it, feeling the facades of a city formed by mixed cultures, the cracks of time emerged by the movement of cultures, and empathy for people living there as a Korean and a city dweller. I completed the work with hope of looking into incomplete symmetric structure that the space of a city makes.

<An excerpt from a work’s explanation, Kim Tae-Dong’s statement ‘Symmetrical’>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