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jipyeon-hongjiyeon8

신작으로 진행 중인 매듭, 수수께끼 시리즈 중 한 점이다. 위 아래 좌우 규정이 없는 그림으로 빙글빙글 돌려 어느 쪽도 위가 될 수 있는 만다라의 세계를 표현한 작품이다. 모든 것은 돌고 돌아 다시 만나고 또 원점이고 그 자리가 된다. 우주적 시간에 대한 고찰을 캔버스 위에 녹아낸 그림이다.

This work presents one of the knot and puzzle series in progress as a new work. It expresses the world of mandala which either side can be an up while rotating it round and round as the one without rules on the top to down. Everything goes around and comes around, and meets again, and also returns at the starting point. It exposes the artist’s consideration on the comsic time melted onto the canvas.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