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Jipyeong

괴석도, 2018, 음양지에 색채, 50 x 50 cm (8pieces)

동양화 재료에는 ‘석채’라는 안료가 있다. 석채는 색깔이 있는 광물에서 추출한 돌가루로 만든 물감이다. 나는 이 석채들을 이용하여 각 안료의 원재료인 돌을 ‘괴석도’ 라는 이름으로 그리고 있다.
‘괴석도’는 조선시대 학자부터 민간까지 널리 그려진 그림의 형식으로, 돌 하나로 산수화 한 폭, 거대한 풍경, 또는 우주까지 포괄한다. 돌이 가루가 되고, 가루가 안료가 되고, 그것이 원래의 돌을 지시하는 그림이 되는 과정을 통해, 그림과 그 대상, 미술 형식과 재료, 문명과 자연에 대해 생각한다.

In the ingredients of the Oriental painting, artists often use a color paint called a deep-color pigment ‘Seokchae’, paints made of stone powder extracted from colored minerals. Utilizing the deep-color pgiments, she paints ‘Oddly Shaped Rock’, the raw materials of each pigment. ‘Oddly Shaped Rock’ as the widely painted forms in fine arts from scholars of the Joseon Dynasty period to civilians encompasses a beautiful landscape, a great landscape, or the universe. Through the process that a stone becomes power, power becomes color, and it becomes a painting that indicates the originial stone, she considers a painting and its object, a form and ingredient of art, and civilization and nature.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