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G Jiyeon

다보함 맨숀 103, 2017, acrylic on canvas, 72.7 x 90.9 cm

정관장과 협업한 시리즈 중 한 작품으로 한국의 민화가 작가의 현대적 감성과 조화롭게 어우러진 작품이다. 하나의 틀로 고정되어 버린 전통의 대중적 개념을 분해하고 작가의 상상력을 불어 넣어 현실과 닮아 있는 꿈같은 단상을 아름답고 풍부하게 표현한 작품이다.

As one of the series collaborated with Korean Ginseng Corporation (KGC), the work reveals a harmony of the artist’s contemporary sensibility and a Korean folk painting. It disassembles the traditional popular concept fixed as one mould, and put the artist’s imagination in order to express the fragmented thoughts that resemble the reality beautifully and plentifully.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