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Transparent Road, 2019, Oil on Canvas, 80 x 117 cm

개천에 아무렇게나 자라있는 풀들을 투명한 색들로 레이어가 드러나도록 그린 그림이다. 번지는 듯한 색감과 붓질을 사용해서 아련한 분위기를 만들어 냈다.

The work portrays layers of grasses in transparent colors randomly grown in the stream. It created a sentimental atmosphere by using colors and brush strokes that look like spreading throug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