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woong

전웅이 그려낸 일상은 우리로 하여 슬며시 미소를 짓게 한다. 입 꼬리를 슬며시 당겨 올리는 그 힘은 서로 상반된 두 가지 묘사 방식의 절묘한 결합에서 나온다. 일상을 살아가는 사람에 대한 묘사는 풍자적인 반면에 장소나 물건으로서의 일상에 대한 묘사는 지극히 사실적인 것인데 그 결합이 워낙 절묘한 것이다. 예컨대, 우리 모두의 어머니인 “원더우맘”의 복장은 원더우먼의 그것이지만 체격과 생김새는 영락없는 아줌마의 모습으로 그려져 있는 반면에, 과자봉지 안을 향해 사냥을 하는 모습이 미소를 짓게 한다.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