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G Sungchul Solid but Fluid

String_Mirror_0925, 2015, 200x120x15cm

홍성철의 작품에는 ‘손’이라는 대상과 더불어 자주 등장하는 대상인 ‘줄(String)’은 서로를 이어주는 상징적 매개체로서, 특히 여러 겹의 탄성 줄은 우리가 살아가면서 맺는 수많은 인간관계를 나타내기도 하며, 이 모든 줄이 합해져서 하나의 작품이 탄생하듯 타인과의 관계 속에서 삶을 영위하는 독립된 자아를 의미하기도 한다. 또한, 바위처럼 단단하기도 하고 파도처럼 유동적이기도 한 현실 속에서 완벽한 관계는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서로 다른 각각의 상황 속에서 소통의 본질이 무엇인지 묻고, 진정한 ‘나’를 어떠한 시각으로 드러내고 바라봐야 하는지를 이번 전시작품들을 통하여 잘 보여주고 있다.

In the works of Hong Sung-Chul, the subjects of ‘Strings’ as well as ‘Hands’ often appear as the symbolic mean to connect each other. Especially, several layers of elastic strings stand for not only the number of relationships we have made in our life but also an independent self that leads our life through the relationship with others. In addition, the work delivers we should recognize that perfect relationship is impossible in a reality, ask ourselves the essence of communication in different situations, and consider true myself on how to look at ourselves with a new perspective.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