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ing_hands_5481 (Triptych), 2017, Mixed Media, 3 of 80x100x14cm

‘String_hands_5481’ 작품의 두 손은 서로 잡기는 싫지만 억지로 맞대고 있는  것  처럼 보이기도 한다. 이렇게 등 뒤로 보여지는 어색한 두 손을 통하여 작가는 완벽한 관계는 불가능한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그러한 부재를 받아들이면서 나 자신과 소통하는 법을 배울 때 비로소 우리는 어깨의 짐을 내려놓을 수 있는 것을 암시하고 있다.

The hands in the work of ‘String_hands_5481’ seem that he is holding them unwillingly although he doesn’t want it. Through the hands awkwardly shown on the back, the artist recognizes that the perfect relationship is impossible, and suggest that we put down the loads of our shoulders finally when we learn how to communicate with ourselves by accepting the abs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