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평 홍지연 전
2018.05.16 ~ 06.16

BEGIN
BIOGRAPHY
WORKS
ARTIST NEWS
PRICE LIST

유아트스페이스는 2018년 5월16일부터 6월 16일까지 <김지평 홍지연>전을 개최한다.

김지평은 한국화(혹은 동양화)의 기법을 통해 현대시대의 세계관을 이야기하는 작품을 해 왔다.
특히 민화나 산수화 병풍등 전통적인 미술 쟝르들의 내용과 형식을 동시대적으로 재해석하여 자신만의 어법으로 표현해냄에 있어서는 뛰어난 능력을 보여주고 있다.

홍지연은 민화적 양식과 기법을 차용하여 다양한 상징이나 모티프들을 재구성하는 작업을 해왔다. 작가는 작가 개인의 경험이나 인간의 기억이 만들어 온 역사, 전통, 종교 등이 어떻게 생명력을 지닌 채 현시점에서 어떻게 재구성될 수 있느냐와 생과 죽음 그리고 인생의 아이러니 등에 대하여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왔다.

이번 전시에서 김지평은 여성에 대한 성찰을 담은 ‘blood & wine’이라는 작품을 통해 전통 회화에서 금기 되어온 여성성의 언어를 강조하고, 이 금기의 언어를 통하여 오늘날의 여성을 바라보는 시각을 은유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또한 평양을 주제로 한 <관서팔경>이나 <평안도>, 등 <묘 향> 등 자신의 개인적 삶과 연관된 주제를 통하여 사회적이며 현실적인 주제가 담긴 작품을 선보인다. 이 외에 그림과 그 대상, 미술 형식과 재료, 문명과 자연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괴석도> 8점을 전시할 예정이다.

홍지연은 이번 전시에서 2009년에 시작하였지만 마무리 지어지지 못하고 남겨져 있다가 2012년에 완성한 을 전시할 예정이다. 이 작품은 민화의 다양한 소재인 화조도,책거리, 호랑이, 연화도 등을 혼합하여 한그릇에 담음으로서 시간과 공간, 이미지와 개념 등이 뒤섞인 작품이다.
또한 은 옛 켈트족의 상징을 차용하여 끝없이 연결되는 흐름을 보여주는 작품인데, 이 연결은 생명력 자체를 상징하며 거리를 두고 보면 우주의 모습과도 닮아 있음을 보여준다.
이 외에 , <사건의 재구성-banding field> 등 흥미로운 작품들이 전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