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우 : 솔직한 회화

option1

유아트스페이스는 2018년 3월 21일부터 4월21일 까지 <유아트스페이스 젊은작가 공모전> 에 선정된 이현우의 개인전을 진행한다.
이번 전시에는 2015년 부터 지금까지 해온 작품들 중 선별된 회화 15점과 2017년 가평의 한 레지던시에서 머물며 작업한 드로잉 11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현우는 자신의 일상에서 흔히 접하는 거리의 모습이나 삶의 풍경을 포착하여 작가의 주관적 시선과 내면의 감정을 드러내는 작업을 해왔다.
<장막>(2015), <현수막 자전거>(2015), <터 lot> (2016) 등의 작품을 보면, 작가는 일상에서 쉽게 접하는 주변의 거리나 평범한 사물들을 사진으로 촬영한 후 작가의 의도에 따라 재배치하거나 대상을 제거하여 화면을 재구성한다. 이렇게 재구성된 화면은 입체적 재현보다는 평면적 표현을 통하여 새로운 이미지가 되고, 꾸미지 않은 날 것의 감각과 침착한 붓터치를 통하여 작가의 따뜻한 감정과 시선이 진솔하게 드러나는 ‘솔직한 회화’가 된다.

작가는 2017년 가평의 한 레지던시에 머물며 작품을 해온 바 있는데, 이 시기에는 즉흥적이며 순간적 상황속에서 발견한 재미있는 장면들을 보여주고  있다.
예를 들어 <번지점프>(2017)라는 작품을 보면, 이현우는 자유낙하하는 사람들의 다양한 모습을 순간적으로 포착하여 생동감 넘치는 오일 드로잉으로 표현하고 있다. 줄 하나에 의지하고 낙하하는 사람들의 예측불허한 동작과 제스터 들이 작가의 감성과 어울려 누구에게는 즐거움을, 누구에게는 그 이면의 공포감을 느끼게 함으로써 마치 우리 일상의 역동적인 삶을 보여주는 듯 하다. 이번 전시에서 우리는 쉽게 지나쳤던 일상 속의 하찮은 대상들이나 일상의 소소한 재미를 작가의 솔직하고 따뜻한 시선으로 되돌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리라 기대한다.

 

UARTSPACE opens a solo exhibition by Lee Hyun-Woo chosen for <UARTSPACE Young Artist Competition>, which runs March 21, 2019 through April 21, 2018. The exhibition shows 11 drawings the artist had worked on during the residency of Gapyeong in 2017 as well as selected 15 paintings he had drawn since 2015.

Lee Hyun-Woo has focused on the works which reveal subjective views and inner feelings as he seized on typical street scenes and ladnscapes of life in his daily lives. As in the works such <Tent>(2015), <Banner-Bicycle>(2015), and <Lot>(2016), the artist took pictures of the streets and ordinary objects around him, and relocated the objects according to his attention. The reconstructed iamges become new images through the plane representation rather than the three-dimensional representation. Through the unfamiliar and plain sense and calm brush strokes, the artworks become ‘Honest Paintings’ that the warm emotons and gaze of the artist are revealed truthfully.

While the artist had worked during the Gapyeong residency in 2017, he produced interesting scenes discovered in improvised and spontaneous situations. For example, <Bunjee Jumping>(2017) instantly captures various aspects of people who fall freely and express them with lively oil drawings. It seems as thought the unpredictable movements and gestures of those who fall freely only relying on one line go in harmony with the artist’s emotins, which shows the dynamic living of our everyday life by making people fell the pleasure or fear inside them. The exhibition brings the change to look back on unimportant things or a little fun in our daily life with the honest and warm gaze of the artist.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