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 Hyunwoo Honest Paintings

현수막자전거, 2015, Oil on canvas, 130.3x162.2 cm
현수막 자전거 Banner Bicycle, 2015, Oil on canvas, 130.3x162.2 cm

그리는 행위가 곧 무언가를 지우는 행위로 연결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작업한 그림이다. 광고를 목적으로 세워 둔 현수막은 오늘날 그 기능을 잃고 풍경을 가리는 존재로 인식되었다. 현수막의 문구를 없애며 화면이 지워진 느낌을 강조했다. 현수막 뒤로 보이는 자전거의 모습은 가려진 느낌과 함께 그림에 대한 호기심을 더해준다.

The work is completed by the thought that the act of drawing can be connected to that of erasing something. A banner put for the purpose of an advertisement is today recognized as the existence to hide the landscape as losing its function. The artist emphasizes the elimnated feeling of a scene by removing phrases on the banner. The image of a bicycle on the back of the banner adds up the curiosity on the painting as well.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