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우 : 솔직한 회화 – works – 에버그린 입구

에버그린 입구, 2017, Oil on canvas, 130.3x97.0cm
에버그린 입구 Evergreen, 2017, Oil on canvas, 130.3x97.0cm

미국의 한 마을 이름으로 지어진 모텔 입구는 유독 다른 모텔들에 비해 바래고 낡은 느낌이 강했다. 화려한 자연 풍경과 대비되는 인공색들은 선명하지만 그 힘을 잃은 듯 하였으며 이상향을 향한 입구는 다른 공간으로 들어갈 수 있는 느낌보다는 오히려 가로막힌 듯한 인상을 주고 있다.

The motel entrance named after a village in USA makes a faded and old impression excepptionally in comparison with other motels. Artificial colors contrast to splendid natural landscapes are clear but seem to lose its power. The entrance toward utopia gives the feeling of not entering into other space but rather blocking the way up.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