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우 : 솔직한 회화 – works – 그늘진 골목

그늘진 골목, 2017, Oil on canvas, 130.3x193.9cm
그늘진 골목 Shady Alley, 2017, Oil on canvas, 130.3x193.9cm

거주하던 동네서 마주한 장면이다. 셔터는 무언가를 가리고 막는 역할을 하면서 동시에 모두 똑같은 빨강, 파랑, 노랑의 선으로 그어진 표면이 흥미로웠다. 화면 밖에서 들어온 그림자는 화면을 분할하는 느낌을 주고 새어 나오는 그림자 줄기는 호기심이 생긴다. 앞에 놓여진 물통들은 풍경 속 정물로 읽히기도 하며 그림 속에서 빨강 파랑 노랑색 선과 함께 리듬감을 느끼도록 한다.

As a scene that the artist encountered in the neighborhood, it looked curious to the artist that a shutter plays a role to hide and block something at the same time, and is drawn all in red, blue, and yellow lines. The shadows that entered from outside the screen give the impression of diving the screen, and the stems of shadows create curiosity. The water buckets in front of the shutter sometimes read as still life in landscape and make the viewer feel a sense of rhythm with red, blue, and yellow lines.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