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우 : 솔직한 회화 – works – 터

터, 2016, Oil on canvas, 130.3x193.9cm
터 Lot, 2016, Oil on canvas, 130.3x193.9cm

현수막, 천막 등의 소재들을 통해 계속해서 흥미로운 점을 찾을 수 있었다. 빈 공터에 설치된 천막은 삭막한 공간 속에서 홀로 어색한 인공적인 색으로 동떨어진 느낌을 준다. 천막과 달리 어둠 속에 있는 나무들과 넓은 땅은 차분한 톤으로 큰 특징이 없어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 안에서 다양한 색과 아기자기한 질감 등을 찾을 수 있었다.

The artist could keep on finding the interesting things through materials such as banners and tents. The tent installed in an empty vacant lot gives the viewers the impression of being isolated in an awkward and artificial color. Unlike the tent, the trees in the darkness and the wide land seems to have no major features in a calm tone, but if looked at closely, it delivers various colors and congenial texture.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