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우 : 솔직한 회화 – works – 장막

장막, 2016, Oil on canvas, 91.0x116.8cm
장막 Tent, 2016, Oil on canvas, 91.0x116.8cm

행사장 부스 뒤편을 보며 가려지고 지워지는 상상을 하게 만드는 장면을 찾을 수 있었다. 밤이라는 시간대는 주변을 어둠으로 묶어주며 주목한 대상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정면으로 마주한 대상은 공간감을 없애며 틈 사이로 보이는 사람의 뒷모습과 형체가 어렴풋이 보이는 실루엣들은 그림 속 궁금증을 더해준다.

The artist could find the scene of hiding and removing that made him imagine. The time zone of the night ties the darkness in the surroundings and helps us concentrate on the focused subject. The subject which encounters face to face erases a sense of space while the back of the man peeped through the crevice and the dimply seen silhouette adds up curiosity in the painting.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