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우 : 솔직한 회화 – works – 푸른 벽

푸른 벽, 2018, Oil on canvas, 2018, 130.3x162.2cm
푸른 벽 Blue Wall, 2018, Oil on canvas, 2018, 130.3x162.2cm

공사 현장은 풍경을 가리고 막는다. 공간에는 면이 생기고 살짝 열린 문은 다시 저 너머의 궁금증을 만든다. 정면으로 바라본 대상과 기울기가 사라진 바닥은 장면을 조금 더 차분하게 바라볼 수 있도록 하고, 쌓인 눈은 하늘과 바닥을 비슷한 톤으로 묶어주며 가운데 주목한 대상에 효과적으로 집중할 수 있다.

The field of construction work hides and blocks the landscape. In the space, the side is made and the door opened slightly creates curiosity over there. The object looked at the front and the floor that disappeard a slope encourages the viewers to see the scene more calmingly, and the layers of snow tie the sky and the floor with a similar tone, which leads to the concentration on the object of attention.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