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우 : 솔직한 회화 – works – 두 사람

두 사람, 2017, Oil on canvas, 53x45cm
두 사람, 2017, Oil on canvas, 53x45cm

다리 위에서 내려다본 강 풍경은 바라보는 시점에서 번지 드로잉과 완전히 반대되는 입장이지만 유사한 장면으로 보일 수 있다. 비슷한 구도로 함께 어울리길 바라며 번지 드로잉과는 다른 물 위의 표현, 강렬한 색의 주목 등으로 차이를 준 작업이다. 번지 드로잉과 마찬가지로 마치 매달린 듯한 구도는 강렬하고 경쾌한 그림 속에서 불안감을 함께 느끼도록 한다.

The river landscape glanced down from the bridge completely takes an opposite stance compared to the bungee drawing in terms of the eyes of looking, but it can look like a similar scene. Expecting to match with a similar composition, it shows the distinction on the expression on the water different from the bungee drawing and concentration on the strong colors. Like the bungee drawings, the composition that looks as if hung together adds up the insecurity in the strong and cheerful painting.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