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unsunyoung

변선영은 팝아트의 전략에서 더 나아가 그 둘의 극단적인 세계 자체를 일상의 사물, 이미지와 두루 섞어 그것들로 이루어진 일상의 삶의 공간을 다시 보여준다. 팝아트에 유사하면서도 디자인과 장식성의 극단으로 올리는 패턴, 문양의 치밀한 묘사는 무척이나 낯설고 기이한 회화를 보여준다.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