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성(b.1985)

 

학력

중앙대학교 서양화 학사

 

개인전

2020 Torso, YK Present, 서울, 한국

2019 PIXEL PROMETHEUS THE THREE GRACES,

STANDARD.a, 서울, 한국

2019 Inside of light, 유아트스페이스, 서울, 한국

2016 NU, 두산갤러리 뉴욕, 뉴욕시, 뉴욕주, 미국

2015 NU-FRAME, 두산갤러리 서울, 서울, 한국

2014 NU-TYPE, 메이크샵 아트스페이스, 파주, 한국

 

그룹전

2020 SUB_Title, 유아트스페이스, 서울, 한국

그라데이션: 붉은색에서 금빛으로, 무니토, 서울, 한국

네/아니오/좋아요/싫어요/사랑/혐오/댓글/공유:2000-2020 년 한국 대중문화의 초상, 아트딜라이트, 서울, 한국

2019 신건우ᆞ이윤성: Nu Defiance, 갤러리JJ, 서울, 한국

신생공간展 – 2010년 이후의 새로운 한국미술, 카오스라

운지, 도쿄, 일본

2018 취미관, 취미가, 서울, 한국 sub-frame, 이유진 갤러리, 서

울, 한국

h/er, 리각 미술관, 천안, 한국

2017 리센트 워크 갤러리, 디스 위켄드룸, 서울, 한국

취미관, 취미가, 서울, 한국

소년이여 신화가 되어라, 스페이스K 대구, 대구, 한국

2015  굿즈, 세종문화회관, 서울, 한국

2014  오늘의 살롱, 커먼센터, 서울, 한국

스몰 컬렉션, 갤러리 진선, 서울, 한국

2013  Prologue, 메이크샵 아트스페이스, 파주, 한국

TOP 10, 메이크샵 아트스페이스, 파주, 한국

2012  Brand New 5, 유진갤러리, 서울, 한국

2011 시사회, 대안공간 팀 프리뷰, 서울, 한국

미묘한 만남, 갤러리 두루, 서울, 한국

 

수상 및 레지던시

2016  두산 레지던시 뉴욕, 뉴욕시, 뉴욕주, 미국

2014  두산 연강예술상, 두산연강재단, 서울, 한국

2013  메이크샵 아트스페이스 STUDIO M17 3기, 파주, 한국

서울디지털대학교 미술상 대상, 서울, 한국

Lee Yunsung(b.1985)

 

Education

B.F.A. Chung-ang University, Seoul, Korea

 

Solo Exhibition

2020 Torso, YK Present, Seoul, Korea

2019 PIXEL PROMETHEUS THE THREE GRACES,

STANDARD.a, Seoul, Korea

2019 Inside of light,UARTSPACE, Seoul, Korea

2016 NU, DOOSAN Gallery New York, New York, USA

2015 NU-FRAME, DOOSAN Gallery Seoul, Seoul, Korea

2014 NU-TYP

E, Makeshop Art Space, Paju, Korea

 

Group Exhibitions

2020 SUB_Title, UARTSPACE, Seoul, Korea

Gradation: From Red to Golden, Munito, Seoul,

Korea

2000-2020: The Portrait of Korean Pop Culture,

Art Delight, Seoul, Korea

2019 Nu Defiance, GALLERY JJ, Seoul, Korea

New Space – New Korean Art after 2010, Chaos

Lounge Atelier, Tokyo, JP

2018 Taste View, Taste house, Seoul, Korea

Sub-frame, LEE EUGEAN GALLERY, Seoul, Korea

h/er, Ligak museum of art, Chonan, Korea

2017 Recentworkgallery, This weekend room, Seoul,KR

Taste View, Taste house, Seoul, Korea

A Boy, Be myth, Space K daegu, daegu, Korea

2015 Goods, Sejong Center for the Performing Arts,

Seoul, Korea

2014 Today’s Salon, COMMON CENTER, Seoul, Korea

Small Collection, Gallery Jinsun, Seoul, Korea

2013 Prologue, Makeshop Art Space, Paju, Korea

TOP 10, Makeshop Art Space, Paju, Korea

2012 Brand New 5, EUGEAN GALLERY, Seoul, Korea

2011 PREVIEW, Alternative space TEAM PREVIEW,

Seoul, Korea

Subtle Encounter, Gallery THROUGH, Seoul,KR

 

Awards & Residencies

2016 DOOSAN Residency New York, New York, NY,

USA

2014 Doosan Artist Award, Doosan Yonkang

Foundation, Seoul, Korea

2013 Makeshop Art Space STUDIO M17, Paju, Korea

SDU ART PRIZE, Seoul, Korea

Capricorn Drawing, 2019, Oil on Canvas, 162 x 162 cm

4,000,000KRW

Gemini Drawing, 2019, Oil on Canvas, 91 x 91 cm

3,000,000KRW

Virgo Drawing, 2019, Oil on Canvas, 72 x 72 cm

2,000,000KRW

Aquarius Drawing, 2019, Oil on Canvas, 45 x 45 cm

1,500,000KRW

Scorpio Drawing, 2019, Oil on Canvas, 45 x 45 cm

1,500,000KRW

Zodiac, 2019, Oil on Canvas, 330 x 330cm

고대 천문학에서 천구의 태양이 지나는 길을 열두 등분하여 각각 별자리의 이름을 붙인 것을 황도 12궁이라고 한다.
사람들은 아주 오래전부터 하늘의 여러 별들을 이어서 형상화하고 신화 속 이름을 명명하며 그 안에 깃든 신화를 이야기하였다.

이번 BAMA에 소개 된 작품들은 이윤성 작가의 작품 Zodiac 2019 을 위한 스케치가 아닌, (기존의 회화 제작 방식에 반하는) 채색 작품을 완성한 후 제작된 완성된 형태의 작품으로서의 드로잉이다. 이윤성 작가는 상위 문화에 해당하는 신화나 고전 서사, 정통 회화등의 요소들을 하위 문화에 해당하는 아니메나 망가 등의 요소를 차용하여 표현함으로써 보는 이의 시선에 따라 인식과 상황이 충돌/전복되는 형태의 작품들을 발표하여 데뷔부터 주목을 받아온 작가다. 이에 비추어 볼 때, 드로잉과 페인팅의 상/하위요소가 전복되는 상황이 연출된다.

하지만 작가는 이런 접근에 대하여 의도적이기 보다는 작가의 ‘창작 의지’에 초점을 맞추어 작업을 한다.

(*이윤성 작가의 작업세계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6개의 인터뷰 링크)

별자리는 하늘에 산재해 있는 반짝이는 형상들에 대해 인간이 임의로 규칙을 만든 것으로 12명의 캐릭터로 드러난 황도 12궁은 우주 속의 질서와 균형을 의미한다.

 

 

The ‘Sign of Zodiac’  The path through which the celestial sun passes is divided into twelve equal parts, and each constellation is called the 12-zodiac in ancient astronomy.
For a long time, People have been connecting the stars and name them in myths, embodied them, then passed on the legends that indwell among them.

The works introduced in this BAMA are not sketches for Lee Yunsung’s work Zodiac 2019, but drawings as a completed form of work produced after completing the colored work (against the traditional painting process). Artist Lee Yunsung has drawn attention since his debut by presenting works in the form of conflicting perceptions and circumstances in accordance with the viewer’s eyes by borrowing elements such as mythology, classical narrative, and orthodox painting. In light of this, the masor/minor elements of drawing and painting are overturned.

However, the artist focuses on the artist’s ‘will to create’ rather than on purpose for this approach.
(*6 interview links to help author Lee Yunsung understand the world of work)

Celestials are patterns of stars shattered across the sky named by numerous humanities. In conclusion, the Zodiac shown by 12 characters represents balance and order of infinite sp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