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_Vakki

중앙으로 가는 자세, 2020, Acrylic on Canvas, 162x130.3cm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다양한 장르와 혼합매체로 이루어진 지난 작품들의 근본적 조형요소들의 의미가 무엇인지 보여주기 위하여 작품의 기본단위인 형태(Form)를 만들어냈다. 이 후 이들의 조합과 배열, 구성과 융합을 통하여 작가만의 규칙을 부여함으로써 하나의 조형형식(Style)을 만들어낸 후 이를 순수회화라는 미디엄을 통하여 보여주고자 한다.

Vakki created a form, the basic unit of the work, to show what the fundamental elements of the past works, which consist of various genres and mixed media, mean. Afterwards, through combination, arrangement, composition, and convergence, the artist’s own rules are assigned to create a single style, and this is to be shown through a medium called pure painting.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