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동 성당(Gwangjang-dong Catholic Church), 2018, Oil on Canvas, 162x130cm

빛과 그림자가 화면을 크게 가르고 있다. 작은 면적의 바닥만이 공간감을 부여한다. 생략과 강조를 거친 장면은 일상적인 장면을 고요하면서도 견고한 색면화로 탈바꿈 시키며, 빛과 그림자에 의해 변화된 노란색이 화면을 지배한다.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